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JTBC 프로그램과 관현한 홍보/보도자료입니다

[인터뷰] JTBC ‘2019 AFC 아시안컵’ 신태용 해설위원

조인스 계정 JTBC PRESS 2018-12-28 AM 9:37:41 조회 447

[인터뷰] JTBC ‘2019 AFC 아시안컵’ 신태용 해설위원, “아시안컵 감독이면 어땠을까 생각한 적 있다”


-신태용 해설위원, 월드컵 당시 비하인드 공개 “라커룸서 선수들에게 1%의 기적 주문했다”


중계일정: 필리핀전 1월 7일(월) 밤 10시 15분 키르기스스탄전 1월 11일(금) 밤 11시 45분


신태용 해설위원이 JTBC 인터뷰를 통해 아시안컵과 자신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밝혔다.


JTBC와 JTBC3 FOX Sports가 단독중계하는 ‘2019 AFC 아시안컵’이 오는 1월 5일(토) 아랍에미리트에서 개최된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7일(월) 필리핀과의 조별예선 1차전을 시작으로 59년 만에 ‘아시아 최강자’ 타이틀을 노린다.


신태용 JTBC 해설위원은 대회 개최를 하루 앞둔 오늘(4일), 아시안컵 중계를 맡은 소감과 다양한 그라운드 뒷이야기를 영상 인터뷰를 통해 공개했다.


신태용은 지난 2013년 JTBC가 중계한 툴롱컵을 통해 해설에 입문한 인연을 가지고 있다. 그는 “(툴롱컵 당시에는) 해설에 대해 잘 몰랐었다”며, “이번 대회는 월드컵도 다녀왔고, 2015년 아시안컵 코치도 경험했기 때문에 축구 팬들에게 보다 쉽게 다가갈 수 있는 해설을 하려고 한다”며 각오를 밝혔다.


바로 전임 국가대표 감독을 맡았던 신태용 위원은 2018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 당시 선수들과 라커룸에서 했던 뒷이야기도 전했다. 그는 “독일 전까지 준비할 시간이 단 4일이었다. 선수들에게 ‘1%의 기적을 믿고 준비하자’고 주문했다”며, “2패를 한 뒤였지만 마지막 유종의 미를 어떻게 거둬야 할 것인가에 대해 고민했고, 한국에서 응원하고 계신 국민들을 위해서 독일 팀보다 한 발이라도 더 뛰어야한다고 강조했던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신태용 해설위원은 아시안컵의 감독으로 함께하고 싶진 않았는지 묻는 질문에 “물론 감독이라면 누구나 그런 생각을 다 해볼 것”이라며 솔직한 심정을 고백했다. 그러나 “월드컵 16강에 들지 못했기 때문에 (대표팀이) 새로운 흐름을 가져가려면 감독이 바뀌는 과정이 (필요했을 것이다)”라며, “신임 벤투 감독이 평가전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있기 때문에 대표팀이 이 분위기를 잘 이끌고 나가서 우승하는 모습을 해설위원으로서 함께하고 싶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외에도 신태용 해설위원은 장성규 JTBC 아나운서와 함께 대한민국이 속한 C조 필리핀, 키르기스스탄, 중국에 대한 전력분석은 물론 아시안컵 우승 후보들을 꼽으며 해박한 해설을 기대케 했다는 후문이다.


보다 자세한 신태용 해설위원의 영상 인터뷰는 JTBC 유튜브 인터뷰 코너 ‘JTALK'과 디지털 뉴스레터 ‘월간 JTBC’ 1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