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JTBC 프로그램과 관현한 홍보/보도자료입니다

(인터뷰) JTBC '리갈하이' 진구, "리갈하이는 가장 이해하기 쉬운 법정 드라마"

조인스 계정 JTBC PRESS 2019-01-29 PM 4:13:10 조회 254

(인터뷰) JTBC '리갈하이' 고태림 역 진구, "코믹 연기로 시청자 분들께 더 가깝게 다가갈 것"


- 진구, "리갈하이는 가장 이해하기 쉬운 법정 드라마'


배우 진구가 드라마 ‘리갈 하이’의 출연 계기와 촬영 소회를 밝혔다.


오는 2월 8일(금) 밤 11시에 첫방송될 JTBC 새 금토드라마 ‘리갈하이’(극본 박성진, 연출 김정현, 제작 GnG프로덕션, 이매진 아시아)에서 승률 100% 괴물 변호사 고태림 역할을 맡은 배우 진구가 영상 인터뷰를 통해 각오를 전했다.


진구는 “일본 드라마 '리갈하이'의 팬이다. 한국에서 리메이크가 된다고 했을 때, 부담감이 엄청나게 크긴 했지만 내가 꼭 해보고 싶다는 욕심, 도전의식이 생겼다”며, “내가 하게 된다면 어떤 드라마가 나올까 고민하고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진구가 맡은 ‘고태림’ 역할을 돈 밝히고 싸가지 없기로 소문난 승소율 100% 변호사. 이기지 않는 재판은 의미가 없고, 단 한번이라도 패소하게 된다면 변호사는 물론, 인간이길 관두겠다고 큰소리친다고 이야기하는 인물이다. 법정에서 쏟아내는 독설, 평소 오만하고 시니컬한 태도 때문에 괴물과 변태의 합성어인 ‘괴태’라고 불린다.

진구는 “괴물변태라고 불리는 고태림을 처음 보면 정감이 안갈 수 있다”며, “하지만 극이 후반으로 가면 갈수록 고태림의 껍질이 조금씩 깨어지고, 그의 진가를 알아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코믹 연기에 대한 부담감도 전했다. 그는 “코믹이라는 장르는 촬영을 하면서 즐겁게 일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다”며, “촬영을 하면 할수록 좀 더 코믹한 이미지들이 자연스럽게 저에게 묻어 나오는 것 같다”고 밝혔다.


‘리갈하이’는 지난 2012년과 2013년 승소를 위해서라면 기상천외한 방법도 동원되는 소위 웃기는 법정극으로 인기를 모은, 일본 후지TV 동명의 드라마가 원작이다. 진구의 파격 변신, 윤박 채정안 정상훈 이순재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만남, 그리고 원작과의 높은 싱크로율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진구는 “일드 '리갈하이'팬들에게는 원작과 어떤 공통점과 차이점이 있는지를 살펴보는 재미가 있을 것 같다”라며, “원작을 안본 팬들에게는 지금까지 나온 법정 드라마 중에 가장 이해하기 쉬운 법정 드라마라는 큰 매력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원작에서 코미카도 켄스케를 연기한 사카이 마소토와의 차별점에 대해서도 밝혔다. 진구는 “고태림의 에너지가 원작 캐릭터의 에너지보다 젊고 다이나믹하다”라며 “극 후반부로 가면서 돈만 밝힐 수 밖에 없었던 고태림의 뒷이야기들이 나오며 큰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리갈하이’는법‘좀’ 만질 줄 아는 승률 100% 괴물 변호사 고태림과 법‘만’ 믿는 정의감 100% 초짜 변호사 서재인, 달라도 너무 다른 두 변호사의 살벌하게 유쾌한 코믹 법조 활극. 드라마 ‘강력반’, ‘MISS 맘마미아’의박성진 작가와 ‘구가의서’, ‘미세스캅2’, ‘화유기’를공동연출한 김정현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승률 100%의 변호사가 된다면 어떤 변호를 맡고 싶냐’는 질문에 망설임 없이 "약자를 위해 변호하고 싶다"고 밝힌 진구. "함께 일한 스태프에게 좋은 사람이라는 소리를 듣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 밖에도 ‘리갈 하이’ 관전 포인트, 촬영 소감 등이 담긴 배우 진구의 인터뷰 영상은 JTBC 유튜브 채널(https://youtu.be/aMQmwCO579I)을 통해 볼 수 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리갈하이’는 ‘SKY 캐슬’ 후속으로 오는 2월 8일(금) 밤 11시에 첫방송된다. (끝)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