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JTBC 프로그램과 관현한 홍보/보도자료입니다

(인터뷰) JTBC '아름다운 세상' 추자현, "엄마이기 때문에 강할 수 있다"

조인스 계정 JTBC PRESS 2019-04-11 PM 3:01:19 조회 256


- JTBC '아름다운 세상' 추자현 “진실을 알아내고 이해하기 위해서 끝까지 노력할 것”


배우 추자현이 '아름다운 세상' 촬영 소회와 각오를 전했다.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MI, 엔케이물산)에서 추락 사고를 당한 아들의 엄마 '강인하'역을 맡은 추자현이 "엄마이기 때문에 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5일, 첫방송된 '아름다운 세상'은 학교폭력으로 인해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추자현이 연기하고 있는 '강인하'는 아들 선호(남다름)의 사건 뒤에 감춰진 진실을 찾기 위해 온몸으로 투쟁하는 인물이다.


추자현은 "우리가 주변에서 항상 만날 수 있는 평범한 엄마 역할이라 책임감과 무게감이 더 많이 실린다"며, "엄마이기 때문에 가장 강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저도 남한테 의지하기 보다는 스스로 판단하고 주동적으로 움직이면서 살아가는 부분에서 강인하와 비슷하다"고 추자현과 강인하와의 공통점을 밝혔다.


그녀는 자신이 강인하와 같은 학교 폭력을 당한 학생의 부모라면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녀는 "상상조차 하기 힘든 일"이라며, "어떻게 행동할지 잘 모르겠지만, 인간으로서 갖춰야할 원칙을 지키도록 노력을 하며 살아갈 것이고, 올바르지 않은 선택을 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을 통해 학교 폭력으로 놓여진 학생과 부모님들을 보고, 놓치고 있는 건 없는지 피해자의 입장에서 들어주지 않은 건 없는지 다시 한번 되돌아봤으면 좋겠다"고 소망을 전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는 "행복하자"라고 밝혔다. 추자현은 "처음으로 행복하자라는 대사를 들었을 때, 너무 슬펐다"며, "행복하자라는 단어가 주는 먹먹함, 행복하자라는게 인생에 얼마나 중요하고, 그걸 가족에게 말했을때 얼마나 큰 위로와 응원이 되는지. 그 바람으로 힘겹게 내뱉었다"고 밝혔다.


연기 호흡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무진 역할인 박희순 배우를 보고 많은 감동과 위로와 큰 울림이 있었다"며, "9년 만에 함께 하는 작품을 박희순 배우와 함께 할 수 있어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아들과 딸로 출연하는 남다름과 김환희에 대해서는 "두 배우가 연기를 잘해 함께 호흡할 때 너무 긴장이 된다. 프로다운 배우의 모습을 보여주어서 현장에서 흐뭇하다"고 전했다.


'아름다운 세상’은 거짓과 은폐, 불신과 폭로, 타인의 고통에 둔감한 이기적인 세상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서로의 상처와 아픔을 보듬어가며 ‘아름다운 세상’에 대한 희망을 찾고자 하는 드라마다. ‘부활’, ‘마왕’, ‘상어’, ‘발효가족’, 그리고 ‘기억’을 통해 인간에 대한 성찰과 깊은 울림이 있는 메시지를 담은 드라마로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온 콤비, 박찬홍 감독과 김지우 작가의 작품.


그녀는 관전 포인트가 '아름다운 세상'이라는 제목에 있다고 말했다. 추자현은 "분명히 아름다운 세상은 존재하고, 지금 우리는 아름다운 세상에 살고 있지만 그것을 못 느끼고 살아가고 있다"며, "역경이 없는 것이 아니라 역경을 극복해나가는 것이 아름다운 세상이라고 생각하고, 가족, 친구와 손잡고 같이 살아가는 인생이 아름다운 세상이라는 것을 시청자들에게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서 추자현은 "강인하는 진실을 알아내기 위해서, 진실을 알리기 위해서, 진실을 이해하기 위해서 끝까지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추자현의 진심이 담긴 영상인터뷰는 JTBC 유튜브 채널(https://youtu.be/vq3HaLYNj0k)을 통해 볼 수 있다.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