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JTBC 프로그램과 관현한 홍보/보도자료입니다

JTBC ‘바람이 분다’ 멜로장인 감우성과 김하늘이 선보일 도훈·수진은?

조인스 계정 JTBC PRESS 2019-05-07 PM 4:46:22 조회 197

JTBC ‘바람이 분다’ 멜로장인 감우성과 김하늘이 선보일 도훈·수진은?

-‘바람이 분다’ 감우성 “도훈은 이전 캐릭터들과 달라, 시청자들에게 깊게 와닿길”

-‘바람이 분다’ 김하늘 “변화무쌍한 캐릭터 수진, 변화하는 감정선을 잘 녹여낼 것”

방송: 5월 27일(월) 밤 9시 30분



설명이 필요 없는 ‘멜로 장인’ 감우성과 김하늘의 시너지가 ‘바람이 분다’에 진한 감성을 덧입힌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 후속으로 오는 5월 27일(월) 첫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연출 정정화, 극본 황주하, 제작 드라마하우스·소금빛미디어)측이 감우성과 김하늘의 이야기를 전했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를 그린다. 지금까지 회자되는 멜로 수작을 남겨온 감우성과 사랑의 여러 얼굴을 자신만의 색으로 그려온 김하늘의 만남은 그 자체로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만든다.


감우성과 김하늘은 이별 후 다시 사랑에 빠지는 ‘도훈’과 ‘수진’으로 분해 깊고 진한 멜로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두드린다. 갑자기 드리운 시련 속에서 첫사랑이자 아내인 수진만은 지키고 싶은 도훈과 인생의 전부였던 도훈과의 결혼이 위기를 맞자 예상치 못한 선택을 하는 수진. 예상하기 힘든 바람처럼 삶을 흔드는 시련과 이별 앞에서야 용감해진 두 사람의 아주 특별한 로맨스가 사랑의 의미를 폭넓게 짚어낼 예정.


눈을 떼기 어려운 깊은 감정이 담긴 스틸사진도 공개됐다. 굳게 다문 감우성의 입술은 쏟아지는 감정을 애써 눌러 참는 듯하다. 일렁이는 눈빛에는 미처 감추지 못한 쓸쓸함이 가득하다. 깊은 고독이 느껴지는 감우성의 모습은 순탄하던 삶에 시련을 맞게 된 도훈의 감정을 생생하게 눈앞에 펼쳐낸다. 바닷가에서 홀로 바람을 맞고 서 있는 김하늘의 애틋한 표정도 수진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증폭한다. 먼 곳을 바라보는 김하늘의 눈빛은 아련하면서도 단단하다. 수진의 혼란스러운 내면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김하늘의 독보적 분위기가 기대 심리를 더욱 자극한다.


서로 다른 공간에 있지만 담담하고 쓸쓸한 두 사람의 눈빛은 비슷한 색채를 담고 있다. 엇갈린 시선 속에서도 같은 감정으로 공명하는 감우성과 김하늘. 서로가 세상의 전부였던 도훈과 수진으로 분해 들려줄 특별한 로맨스에 기대가 쏠리는 이유다. 감우성과 김하늘은 권태기 부부의 현실부터 애틋한 순애보까지 밀도 있고 섬세하게 그려내 유쾌한 웃음과 뭉클한 감동을 선사할 전망. 만남부터 화제를 모았던 멜로 장인들의 시너지가 감성의 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를 더한다.


감우성은 “‘도훈’은 이전 캐릭터들과 결이 다른 인물이다. 안타까운 상황에 놓여있지만 순수하게 사랑을 하고, 지키고 싶은 도훈의 모습이 깊게 와 닿길 바란다”며 “‘바람이 분다’ 제목처럼 잠시 스쳐 지나는 바람일지라도, 결코 헛된 의미로 증발해 버리는 바람이 아닌 언젠가 또 다시 내게 찾아올 희망을 전하는 ‘스토리텔러’의 마음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는 애정 어린 소감을 전했다.


3년 만에 복귀하는 김하늘은 수진의 매력에 푹 빠져있다. 김하늘은 “수진은 철이 없고 엉뚱한 면모도 있지만 회를 거듭할수록 단단해지고 성숙해지는 변화무쌍한 인물이다. 점점 깊고 진해지는 사랑의 면모를 강단 있게 보여주는 수진이에게 매력을 느꼈다”며 “큰 결심과 변화하는 감정선을 잘 녹여내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남다른 애정과 각오를 밝혔다.


한편 ‘바람이 분다’는 오는 5월 27일 월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끝)


하단 영역